뉴욕·LA 조치 뒤따라…노조 "자발적으로 해야" 반발
시카고 공무원 백신접종 의무화…"최선책" vs "반감만 강화"

미국 3대 도시 시카고가 시 공무원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자 노조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로리 라이트풋 시장(59·민주)은 25일(현지시간) "시카고 시 소속 직원들은 늦어도 오는 10월 15일 이전에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다만, 건강상 문제 또는 종교적 이유가 있는 경우 면제 신청을 할 수 있고 개별 심사를 거쳐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

시카고는 미국 최대 도시 뉴욕과 2대 도시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공무원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내렸다.

라이트풋 시장은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다시 증가함에 따라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우리 도시의 모든 이들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지독한 팬데믹에서 벗어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앞서 공무원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여타 지방자치단체와 정부기관의 움직임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시에 3만 명 이상이 고용돼있다"면서 일부는 이번 조치에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카고 경찰노조(CFOP)는 "백신 의무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최대 노동조합 연합체 '미국노동연맹-산별노조협의회'(AFL-CIO) 산하 시카고노동연맹(CFL) 대표 밥 라이터도 "역효과를 부르고 백신에 대한 반감만 강화할 수 있다"면서 "자발적 백신 접종의 이점에 대한 믿음을 꾸준히 쌓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시카고시가 속한 일리노이주의 JB 프리츠커 주지사(56·민주)는 이달 초 "교도소와 퇴역군인 요양원 등 집단생활 시설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은 오는 10월 4일 이전에 백신 접종을 반드시 완료해야 한다"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일리노이주 최대 공무원 노조 'AFSCM'(American Federation of State, County and Municipal Employees)은 "노조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지만, 백신 의무화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일리노이 교정공무원노조 측도 "백신 자체에 반대가 아니다.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주정부가 헌법에 명시된 기본권을 부정하고 일방적인 결정을 내리는 것은 위험하다.

교도소 수감자들에게도 이런 강요는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