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부터 美 백신 음모론 퍼뜨리기도
"러, 미국 백신·마스크 갈등 조장…내년 중간선거 개입 의도"

미국의 내년 중간선거에 개입하기 위해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 등을 둘러싼 갈등을 조장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정기적으로 수집하는 정보기관의 대외 첩보를 통해 드러났다고 CNN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사안에 밝은 취재원은 "특히 러시아가 소셜미디어(SNS)에 허위정보를 퍼뜨리거나 선전 목적으로 미국 미디어를 이용고 있다"라며 "또 현재 미국에서 백신과 마스크 착용을 둘러싼 갈등을 더욱 조장한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내년 중간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러시아 정보기관은 단순히 특정 후보의 승리를 위한 것뿐만 아니라 정치적 극단주의자의 주장을 부풀려서 미국인들 사이에 사회적 분열을 심화시키는 것을 더 큰 전략으로 삼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국무부 산하 글로벌인게이지먼트센터(GEC)는 지난해 러시아가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음모론을 퍼뜨리며 미국 내 백신 여론을 이용한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11일 러시아 측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수백개 계정을 삭제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계정들이 SNS에서 백신 음모론을 나르고 퍼뜨리는 데 일조했기 때문이다.

GEC는 러시아가 전시뿐 아니라 평시에도 정보전 전술을 활용해 적국들과 끊임없는 갈등상태를 유지한다고 지적했다.

윌리엄 에바니나 전 미 국가방첩안보센터(NCSC) 소장은 "러시아 정보기관들은 서로 경쟁 관계에 놓여있다"며 "그들의 보스(boss)한테 좋은 인상을 남기려고 새롭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미국 민주주의에 혼란을 일으킨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러시아를 겨냥한 미국의 대대적인 경고는 계속됐지만 통하지 않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4월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 당시 대통령 후보에 대한 허위정보를 퍼뜨린 혐의로 32개의 러시아 단체 및 개인에 제재를 가했다.

지난 6월 미러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랜섬웨어(데이터를 암호화한 뒤 몸값을 요구하는 것) 공격과 미국 정치 개입 등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을 중단하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클린트 와츠 전 FBI 요원은 "선거 선전과 허위정보를 부추기려는 움직임은 계속되고 있다"며 "친공화당, 반민주당 노선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우리 선거를 보호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이라며 "미국의 민주적 과정에 개입하거나 영향을 미치려는 해외 위협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