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안보보좌관, 브라질 대통령 면담…기후변화 등 논의

남미를 순방 중인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5일(현지시간)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면담했다.

주브라질 미국대사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설리번 보좌관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궁 방문에 이어 브라질 국방·외교장관을 만난 설리번 보좌관은 기후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비롯해 브라질의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 등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아마존 열대우림 보호를 위한 미국의 재정 지원을 바라고 있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남미를 처음 방문하는 설리번 보좌관은 브라질에 이어 아르헨티나에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