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사 한때 폐쇄…사건 당시 국방장관·합참의장은 백악관에
미 국방부 청사 코앞 환승센터서 총격…경찰·용의자 사망

미국 국방부 코앞에서 총격이 벌어져 경찰 1명과 용의자가 사망하고 청사가 한때 폐쇄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미 국방부 청사 앞 환승센터 버스 정류장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

여러 발의 총성이 들리다 잠시 정지하고는 다시 총성이 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경찰 한 명이 흉기에 찔려 목숨을 잃었으며 용의자도 현장에서 피격 사망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부상자도 여러 명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직후 국방부 청사는 폐쇄됐다.

폐쇄 조치는 한 시간 넘게 이어졌다가 해제됐다.

사건 발생 당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일일 보고를 하느라 청사를 비운 상태였다.

사건이 발생한 환승센터는 국방부 청사를 드나드는 정문 쪽에 있어서 매일 수천 명이 지나다닌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국방부 측은 여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면서도 사망자가 있는지, 범행 동기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연방수사국(FBI)이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고만 설명했다.

미 국방부 청사는 오각형 모양의 대형 건물로, 같은 뜻의 영어 단어 '펜타곤'(Pentagon)으로도 불린다.

미 국방부 청사 코앞 환승센터서 총격…경찰·용의자 사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