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대변인 답변…'한미 합의 전제' 원칙 천명

미국 국방부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남측의 결정을 주시하겠다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에 대해 "어떤 결정도 상호 합의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있는지 서면으로 묻자 "우리는 북한의 입장에 코멘트하지 않는다"면서도 "연합훈련은 한미 양국의 결정"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김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 조정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촉구한 가운데 연합훈련의 시기 및 규모 등에 대한 결정에 있어 한미 간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는 원칙을 천명한 셈이다.

이 대변인은 병력 보호가 한미연합사령부의 최우선순위이고 모든 한미 훈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침을 존중하며 한미동맹이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기존의 입장도 되풀이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 부부장은 한국시간으로 1일 8월 한미연합훈련이 남북관계의 앞길을 흐리게 할 수 있다며 한국의 관련 결정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남북이 최근 통신연락선을 전격 복원하면서 남북 및 북미대화 재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제기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한미연합훈련 조정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