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은 약 50분가량 면담을 가진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1일 입당한 지 하루 만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비공개로 만났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에 입당한 바로 다음 날 '킹메이커' 김 전 위원장에게 조언을 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 있는 김 위원장의 사무실을 직접 방문했다. 두 사람은 약 50분가량 면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뉴스1과 전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직접 연락드려서 입당을 전격적으로 당긴 만큼 제일 먼저 찾아뵙고 인사를 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전직 비대위원장으로 재보궐선거 승리를 이끌어 정권교체 교두보를 마련한 만큼 예를 갖춘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분위기는 상당히 좋았다고 한다"며 "김 위원장께서 윤 전 총장에게 여러 도움 말씀과 격려, 조언, 덕담을 해주셨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