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백신 18세 이상에서 12세 이상 확대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혈전증 등의 부작용 우려로 공적 접종에서는 쓰지 않았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30일 일본 언론은 후생노동성 전문가 분과회의가 40세 미만은 제외하는 조건으로 정부가 접종 비용을 대는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국내 사용을 승인했지만, 외국에서 혈전증 등의 부작용이 보고된 점을 고려해 그동안 쓰지 않았다.

당초 일본 정부는 60세 이상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최근 백신 접종률이 낮은 4~50대 확진자가 중증이 될 위험이 커진 점을 고려해 사용 연령을 낮췄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모더나 백신의 공적 접종 연령을 현재 18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승인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