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의 깊이 46㎞로 비교적 얕아…최소 2차례 여진
알래스카서 규모 8.2. 강진…하와이·괌 등에 쓰나미 경보(종합)

미국 알래스카에서 28일(현지시간) 오후 10시 15분께 규모 8.2 강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진앙은 알래스카 반도의 페리빌에서 남동쪽으로 91㎞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46.7㎞다.

진원의 깊이가 70㎞ 이하면 얕은 편이라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지진으로 인한 피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USGS는 강진이 닥친 이후 최소 2차례 여진이 있었으며 각각 규모가 6.2와 5.6이었다고 밝혔다.

미 쓰나미경보센터는 이번 지진이 발생한 직후 알래스카 해안과 괌, 북마리아나제도(CNMI) 등에 쓰나미 위협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괌과 하와이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날 지진의 규모를 8.0, 진원의 깊이를 10㎞로 측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알래스카서 규모 8.2. 강진…하와이·괌 등에 쓰나미 경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