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정부 개입 거부' 대만, 中업체 통해 화이자 1천만회분 구매

대만의 민간 기업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대만 내 독점 공급권을 가진 중국 제약사를 통해 1천만회분의 백신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대만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중국시보와 연합보 등에 따르면 중국 제약사 푸싱(復星)의약그룹은 전날 저녁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와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 창업자 궈타이밍(郭台銘) 측과 화이자·바이오엔테크백신 1천만회분의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당사자는 푸싱의약그룹의 자회사인 푸싱실업, TSMC, 폭스콘과 궈타이밍이 세운 융링(永齡)교육자선기금회, 다국적 의약품 유통 회사 쥴릭파마라고 푸싱실업은 전했다.

푸싱실업은 해당 백신을 구매자 측이 위임한 쥴릭파마에 판매하고 훙하이와 TSMC측이 이를 대만 지역 질병 관제 기구에 기증해 현지 접종에 사용하게 된다.

'중국정부 개입 거부' 대만, 中업체 통해 화이자 1천만회분 구매

대만언론은 지난 2일 푸싱 의약과 대만의 민간조직이 백신 구매 가계약을 맺은 후 지난 9일 세부 계약 사항을 확인한 후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백신 1회분 가격은 33달러(약 3만7천원)이며 계약 절차가 모두 완료되면 초도 물량이 오는 9월 말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번 다자간의 계약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대만 정부의 비준이 있어야 한다고 전해 '공'이 다시 대만 당국으로 넘어왔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와 관련해 TSMC와 폭스콘 측은 전날 이번 백신 구매과 관련한 부대비용이 각각 1억7천500만달러(약 2천4억8천만원)를 넘지 않을 것이라면서 기부 대상은 행정원 위생복리부 질병관제서라고 밝혔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최고경영자(CEO)는 "푸싱제약과 바이온엔테크가 공동으로 개발한 백신이 대만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이번에 공급되는 백신은 "유럽 공장에서 생산하는 코로나 백신"이라고 밝혔다.

궈타이밍 창업자는 12일 페이스북에 "이번 백신 기부를 위한 구매 상담 기간 동안 중국 정부 당국의 어떠한 지도나 간섭도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차이 총통은 지난 5월 하순 "독일의 바이오엔테크 백신 원제조사와 계약 체결이 가까웠지만, 중국의 개입으로 현재까지 성사시킬 방법이 없었다"면서 처음으로 '중국의 방해'를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반면 중국은 정부가 아닌 민간 기업이 나서도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대만에 대한 독점 공급권을 가진 자국 제약사를 거쳐 화이자 백신을 사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처럼 대만 정부의 화이자 백신 구매가 난항을 겪는 가운데 궈타이밍과 TSMC가 화이자 백신의 기증 의사를 밝히면서 대만 정부는 지난달 중순 이들에게 백신 구매 협상 권한을 공식적으로 부여했다.

한편 대만이 2천981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 구매분 가운데 현재까지 공급된 백신은 215만2천600회분이다.

일본(237만회분)과 미국(250만회분)의 무상 지원분까지 포함하면 총 702만2천600회분이다.

연합보는 10일 오후 3시 30분 기준으로 코로나 백신 누적 접종자는 335만7천명으로, 전국 접종률은 13.98%라고 전했다.

대만에서는 전날 3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으며 누적 확진은 1만5천249명, 누적 사망은 740명으로 각각 늘었다.

'중국정부 개입 거부' 대만, 中업체 통해 화이자 1천만회분 구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