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일본의 '대만은 국가' 발언에 발끈…"언행조심 해라"

일본 정부의 한 관리가 대만을 국가로 칭하며 보호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이 "언행을 조심하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29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나카야마 야스히데(中山泰秀) 일본 방위성 부대신은 최근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 연구소가 주최한 온라인 행사에서 "중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 민주주의 국가인 대만을 적극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군사력이 공격적으로 변하고 있다"며 "일본과 미국이 협력해 중국과 러시아에 억지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치인의 발언에 강한 불만과 함께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특정 사안에 대해 외교 경로로 항의한 경우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사용한다.

왕 대변인은 "일본 정치인이 중국의 평화 발전 사실을 무시하고 경제사회 발전을 무리하게 비난했다"며 "중국의 위협을 과장하고 공공연히 대항하며 도발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 정치인은 대만을 독립국가로 칭했다"며 "대만은 중국의 분할할 수 없는 영토로, 어떤 형식으로도 중국 주권을 해쳐서는 안 되며 대만 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은 대만 문제에 있어서 언행을 조심해야 한다"며 "중국은 일본 정부에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일본은 최근 대만 문제를 놓고 잇따라 충돌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4월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명기한 데 이어 지난달 유럽연합(EU) 정상과의 회담에서도 대만 문제를 지적했다.

이달 초에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24만 회분을 대만에 지원한 데 이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대만을 '국가'로 지칭하면서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