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까지 국내외 20여 개 기관 참여 66개 세션 진행

제16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24일 제주에서 개막했다.

제16회 제주포럼 개막…지속 가능한 평화·번영 논의

제주포럼은 오는 26일까지 3일간 제주해비치호텔에서 '지속가능한 평화, 포용적 번영'이란 주제로 국내외 20여 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66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포럼 첫째 날인 24일은 '청년의 날'로 운영된다.

청년의 날 세션은 세기의 대화:100년의 시간을 넘어서다!, 팬더믹의 현재와 미래, 청년 주거 실태와 미래 방향성 등 청년세대의 직접적인 고민과 주제들로 구성됐다.

2019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아브지히트 바네르지 교수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청년 대표들과 함께 '불평등과 포용적 번영' 세션에 참여한다.

또 청년들을 위한 토크콘서트와 버스킹 등의 청년의 밤 행사가 별도로 마련된다.

포럼 둘째 날인 25일에는 포럼 개회식이 열린다.

개회식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참여한다.

또 개회식에 G20 출범의 주역인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 태국 최연소 총리로 이름난 아피싯 웨차치와 전 태국 총리, 지그마 가브리엘 전 독일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개회식에 앞서 파리기후협약의 주역인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원희룡 도지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국제 및 국가적, 지방정부 차원의 기후변화 대응책을 토론한다.

제16회 제주포럼 개막…지속 가능한 평화·번영 논의

이외에도 1991년 제주 한·소 정상회담 계기로 제주도를 '세계평화의 섬'으로 만드는 물꼬를 튼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반군과의 평화 협정을 이끌어 2016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이 동시 세션에 참여한다.

또 특별기획으로 주한 아랍·이스라엘 대사단 라운드 테이블이 열려 중동평화 과정이 남북한 평화 구축 과정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며, 공로명·김성환 등 전직 외교부 장관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 시대의 한국 외교 방향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연다.

특히 6·25 전쟁 발발일인 만큼 6·25 UN 참전 용사들의 인터뷰와 한미 의원 종전 선언 지지 영상 등이 상영된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냉전 종식 30주년 기념 특별 세션'과 '4·3과 정의·화해·회복의 세계 보편모델의 폐막 세션', 폐막 선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정치학자이자 역사학자인 영국 아치 브라운이 참여해 '냉전 종식 30주년 기념 특별 세션'을 운영한다.

폐막 세션에서는 원희룡 도지사, 박명림 연세대 교수,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이 제주4·3을 주제로 '4·3과 정의·화해· 회복의 세계 보편 모델'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은 폐막 세션 이후 제주4·3평화재단, 노근리평화재단, 진실화해위원회 등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참여해 화해와 평화를 기원하는 폐막 선언 채택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이번 포럼은 지난해 포럼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대면 및 비대면 행사가 병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