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터 역 맡았던 타일러, 전립선암 4기 투병
하체마비로 인해 거동 불편
미드 프렌즈에서 건터 역을 맡았던 타일러 씨/사진=프렌즈

미드 프렌즈에서 건터 역을 맡았던 타일러 씨/사진=프렌즈

90년대 미국 인기 시트콤 '프렌즈(Frinds)' 특별편이 지난달에 공개되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프렌즈에서 감초역할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마이클 타일러 씨의 근황이 공개되면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마이클 타일러 씨는 프렌즈 시즌1~10회까지 건터 역을 맡으면서 여자 주인공 레이첼(제니퍼 애니스톤)을 짝사랑하는 커피숍 매니저로 등장했다.

타일러 씨는 21일(현지시간) 외신과 화상통화 인터뷰에서 "3년 전에 전립선 암을 진단 받았다"며 "현재 4기 말기이며 암 세포가 온 몸으로 퍼진 상태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암 선고를 받았을 때 치료를 받으면 나아질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 펜데믹 이후 암이 돌연변이로 변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암세포가 온몸에 퍼진 타일러 씨는 휠체어 사용하지 않으면 거동이 불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녹화된 '프렌즈: 더 리유니언'에 잠시나마 촬영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그는 "다시 프렌즈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기뻤다"며 "시청자들에게 내가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기 미드 프렌즈에서 건터역을 맡았던 마이클 타일러 씨/사진=TODAY 캡처

인기 미드 프렌즈에서 건터역을 맡았던 마이클 타일러 씨/사진=TODAY 캡처

'프렌즈: 더 리유니언'은 1990년~2000년대 초반까지 세계적인 인기를 누린 미국 NBC 시트콤 '프렌즈'의 특별판이다.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프렌즈: 더 리유니언'은 제니퍼 애니스톤, 코트니 콕스, 리사 커드로, 매트 르블랑, 매튜 페리, 데이비드 슈위머 등 원년 출연진이 과거 '프렌즈'를 찍었던 워너 브러더스 스튜디오에서 다시 모여 촬영을 끝냈다.

해당 프로그램은 프렌즈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해 방송을 목표로 기획됐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미뤄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