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대북특별대표 방한·외교 해법 강조
美, 北메시지에 "우리 정책은 실용적 외교 접근…韓과 긴밀협의"

미국은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고 실용적 접근법을 요구한다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위해 한국 등 동맹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대화와 대결'을 함께 언급하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내놓은 공식적인 대미·대남 메시지와 관련한 연합뉴스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가 말했듯이, 우리의 정책은 미국과 동맹들 및 배치된 우리 군대의 안전을 증진하는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고 외교를 모색할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19~23일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을 거론, "우리는 성 김 대북특별대표의 이번 방문을 포함해 한국, 일본 및 다른 국가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반응은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4월 대북정책 검토를 마친 이후 '실용적이고 외교적인 접근'을 강조하면서 북한에 대화를 촉구해온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美, 北메시지에 "우리 정책은 실용적 외교 접근…韓과 긴밀협의"

한미는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2018년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 등 기존 남북 간, 북미 간 약속에 기초한 외교와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로 했으며 완전히 일치된 대북 접근법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현지시간 18일 김 총비서가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며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밝힌 '선대선, 강대강'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한반도 정세 안정'과 '대화'를 언급한 점에서 북한이 열린 자세를 보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향후 대화에 나설 가능성이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