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통과·하원 심의 예정…"의회 통과하면 거부권 행사"
코로나 백신에 거부감 가진 브라질 대통령, 백신여권도 반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거부감을 드러내 온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게 백신 여권을 발급하는 방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관저 앞에 모인 지지자들을 향해 백신 여권 도입 제안을 비판하면서 의회를 통과하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부터 소셜미디어(SNS)에서 백신 여권 도입 문제가 거론되는데 대해 지지자들에게 의견을 물은 뒤 "이것은 브라질에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겠다는 것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제안이 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혹시 의회를 통과하면 거부권을 행사해 재심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여권 도입 방안은 지난 10일 상원을 통과했으며 하원의 심의·표결을 앞두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 재심의가 이뤄지더라도 여야 정치권이 백신 여권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통과 가능성이 크다.

백신 여권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디지털 인증서로, 유럽연합(EU)은 7월 1일부터 모든 회원국이 백신 여권을 도입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한편,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심각성을 부인하면서 피해를 키운 데 이어 백신 접종의 효과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시하는 등 방역에 역행하는 행태를 계속해 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말라리아약 클로로퀸의 유사 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구충제 이버멕틴 사용을 여전히 주장하면서 보건 전문가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주에는 백신 접종자와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사람들에게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지 않는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