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모두 2회 접종시 입원·감염 감소에 큰 효과"
"백신 두번 맞으면 인도발 변이에도 90% 이상 보호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모두 맞으면 델타 변이(인도발 변이)에도 높은 보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 2건이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은 잉글랜드 지역에서 델타 변이에 감염된 사례 1만4천여건을 분석한 결과 화이자의 백신을 2회차까지 마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입원 치료 위험이 96% 낮았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2회 모두 접종한 경우는 이 위험이 92%로 줄어들었다.

영국 스코틀랜드 공중보건국(PHS)과 이 지역 학계가 공동으로 의학 전문지 랜싯에 보낸 교신에서도 결과가 비슷했다.

화이자 백신을 2회 맞으면 델타 변이에 감염될 위험이 79% 감소했다.

알파 변이(영국발 변이)에 대해서 위험이 92% 줄어드는 것과 비교해서는 낮지만 유의미한 예방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의 경우 델타 변이엔 감염 위험이 60%, 알파 변이엔 73%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선 델타 변이에 감염돼 입원할 위험은 2회 접종을 마친다면 두 종류의 백신 모두 70% 낮아지는 효과를 보였다.

연구를 주도한 에든버러 의학연구소의 아지즈 셰이크 박사는 "델타 변이에 대한 백신의 효과가 여전히 아주, 아주 상당하다"라고 말했다.

PHS의 짐 맥미나닌 국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백신을 2회 모두 맞으라고 독려하면 델타 변이의 위협에 맞설 기회를 잡았다고 할 수 있다"라고 기대했다.

전세계에서 백신 접종을 가장 빠르게 진행한 영국은 델타 변이가 확산해 이달 들어 일일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영국 정부는 21일로 예정됐던 봉쇄 완전 해제를 4주 뒤로 미뤘다.

영국 정부는 백신을 1회만 접종한 시민의 2회차 접종을 이 연기된 4주 동안 신속히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14일 기준 영국에서 약 4천170명(18세 이상 성인의 79%)이 최소 1회 백신을 맞았고, 약 3천만명(57%)이 2회차까지 접종을 완료했다.

PHE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델타 변이에 감염된 3만3천여명 가운데 58%가 백신을 맞지 않았고, 대부분 젊은 층이었다.

또 이들 가운데 383명이 입원했는데 이들 중 66%가 백신 비접종자, 22%가 1회 접종자, 11%가 2회 접종 완료자였다.

영국 정부는 백신 접종 초기에 최대한 많은 이가 1회차라도 맞게 하려고 1회차와 2회차의 접종 간격을 12주로 늘렸으나, 델타 변이가 만연해지자 5월부터 50세 이상, 의료진, 건강 상태가 나쁜 경우는 8주로 줄여 접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