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호주, 오늘 FTA 체결 발표…브렉시트 이후 처음

영국과 호주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후 외국과 맺는 첫 무역 협정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댄 테한 호주 무역장관은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런던에서 회담을 하고 FTA 체결을 위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테한 장관은 "이번 합의는 일자리와 산업, 무역 측면에서 승리이고 두 개의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공동으로 성취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선명하게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양국 총리는 이날 협정 체결을 공식으로 선언하고 세부 합의를 공개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 호주 농업부장관은 현지 방송에 출연, "협정은 원칙적인 것"이라며 현재 세부 내용에 대한 정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로열 멜버른 공과대학교(RMIT) 가브리엘 수더 교수는 이번 FTA 체결은 양국 모두에 이득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영국 입장에선 브렉시트로 인한 충격에서 빠른 회복을 확인시켜준다는 점에서 중요한 협정"이라며 "통상 FTA 협상 과정을 놓고 본다면 이번 1년이라는 (짧은) 협상 기간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