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만연 상황에서 올 7~9월 열릴 것으로 보이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 일본을 찾을 대회 관계자가 9만 명 이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무토 도시로(武藤敏郞) 대회 조직위 사무총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 방일할 경기단체 등의 대회 관계자가 9만 명 선을 밑돌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직위 측은 코로나19로 작년 3월 도쿄 대회를 1년 연기하기 전에는 약 18만 명의 관계자가 방일할 것으로 추산했다.

무토 사무총장은 애초 예상했던 대회 관계자의 절반 이하가 방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더 줄어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제시한 방일 예상 대회 관계자 수는 약 1만5천 명 규모인 선수들을 포함하지 않은 것이다.

올림픽 방일 대회관계자 9만명선 예상…코로나 전의 '절반 이하'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이미 올림픽 경기에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경우 해외에서 일본을 찾는 올림픽 관련 인원은 총 10만 명가량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때문에 대회 간소화를 추진 중인 조직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각국 올림픽위원회에 대회 관계자를 최대한 줄여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선 해외 선수단 규모를 줄이더라도 변이 바이러스가 들어올 가능성이 커지는 데다가 자국 의료 체제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이유로 올해 올림픽 개최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야당인 국민민주당은 13일 국민 생명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에게 내년 가을로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라고 요구하는 당론을 정했다.

또 공산당은 올 7월 4일 예정된 도쿄도 지방의원 선거를 앞두고 코로나19 수습에 전력을 쏟기 위한 올림픽 취소를 공약했다.

일본 전국의사노동조합은 전날 정부가 의료 관계자에게 요청할 것은 올림픽 자원봉사가 아니라 의료 제공 체제 확보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라고 주장하면서 후생노동성에 올림픽 개최 취소 요청서를 제출했다.

올림픽 경기장이 있는 이바라키(茨城)와 지바(千葉)현은 올림픽 참가 선수와 관계자들을 위한 코로나19 전용 병상을 마련해 달라는 조직위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

이런 상황에서 스가 총리는 13일 모리타 겐사쿠(森田健作) 전 지바현 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백신 접종을 가능한 한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며 올해 예정대로 올림픽을 열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