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제안 따를지는 정국 상황에 달려"…사실상 '거부'로 합의 유명무실
미얀마 군부 "아세안 특사방문 협력은 정국안정 후에" 재차 강조

미얀마 군부가 지난달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합의 사항 준수는 정국 안정 이후에 고려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군정 최고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 대변인인 카웅 텟 산 소령은 7일 TV 브리핑을 통해" 아세안은 특별 대표 파견을 원하고 있지만, 미얀마는 치안과 안정이 어떤 수준에 도달했을 때 특사에 관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산 대변인은 또 "우리가 아세안의 제안을 따를지 여부는 미얀마 상황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군부의 이런 입장은 지난달 27일 관영매체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상황이 안정된 뒤 (아세안의) 건설적 제안을 주의 깊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군부가 아세안 정상회의 합의 사항을 제안으로 '격하'시키고, 정국 상황이 안정돼야 협력 여부를 논의할 수 있다고 재차 밝힘에 따라 아세안 합의는 사실상 유명무실해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24일 아세안 정상들은 자카르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고 ▲ 미얀마 내 즉각적 폭력 중단 ▲ 평화적 해결책을 위한 건설적 대화 ▲ 아세안 의장과 사무총장이 특사로서 대화 중재 ▲ 인도적 지원 제공 ▲ 특사와 대표단의 미얀마 방문 등 5개 항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었다.

당시 특별정상회의에는 논란 끝에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도 참석해 5개 항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