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외교장관 "팬데믹 이후 재건에 인도태평양과 협력 중요"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 장관회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재건에서 G7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G7 장관회의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재건과 기후변화 요구에 대응하는 데 있어서 G7 회원국과 아세안 및 기타 역내 이해당사자와의 협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법치와 민주적 가치, 영토 보전, 투명성, 인권 보호, 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이 중요하다"면서 "G7이 아세안 및 다른 국가들과 광범위한 활동을 통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회의에는 주요 7개국 외에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소속 브루나이도 초청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