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무책임·불안정·부정적 행동에 우려"
우크라이나 인근 군사력 증강·악의적 사이버 활동·인권 탄압 등 비판

G7 외교장관 "러시아 군사위협·인권탄압 우려"

영국 런던에서 회동한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이 5일(현지시간) 공동성명(코뮈니케)을 채택하고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과 인권 탄압 등에 우려를 나타냈다.

G7 외교장관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러시아의 무책임하고 불안정하며 부정적인 행동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적시한 러시아의 부정적 행동에는 '불법 병합한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의 군사력 증강', '타국의 민주주의 체제를 훼손하기 위한 활동', '허위 정보의 활용과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성명에서 "러시아 정보기관이 연루된 활동에 영향을 받은 모든 파트너와 완전한 연대를 표명하며, 확고한 결의에 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인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독살 시도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군사용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들은 "화학무기의 사용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며 "러시아는 지체 없이 화학무기 사용에 대해 조사하고 신뢰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화학무기의 사용에는 반드시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인권 탄압과 언론 상황에 대한 우려도 제기했다.

나발니의 투옥과 그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대에 대한 러시아 당국의 강경 진압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관들은 "러시아의 인권 상황 악화와 인권 수호자·독립적인 시민 사회·미디어·반대 여론에 대한 조직적인 탄압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 질서를 위협하는 러시아의 행동을 저지하기 위해 우리의 집단적 능력과 우리 파트너의 역량을 지속해서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기후변화와 군비 통제, 핵무기 축소와 비확산, 지속적이고 평화적인 경제 발전, 북극권 환경 보호 등과 같은 지역적 위기와 세계적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러시아와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