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제전복 모의죄' 이란·영국 이중국적자 석방 협상도 없어"
이란 외무부 "수감자 교환·동결 자금 해제합의 보도 사실 아냐"

이란 외무부가 서방 국가들과 수감자를 교환하고 동결 자금 70억 달러를 해제하기로 합의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국영 프레스TV에 따르면 사이드 하티브자데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수감자 문제는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늘 의제가 돼 왔으나 이 문제가 해결됐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친시리아 성향의 아랍권 방송 알마야딘TV는 전날 익명의 이란 관리를 인용해 미국이 이란 내 구금된 인원을 석방하는 대가로 해외 동결 자금 70억 달러(약 7조7천억원)를 풀어주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7천억 원)로 추산된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이란 외무부 "수감자 교환·동결 자금 해제합의 보도 사실 아냐"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구금 중인 영국 이중국적 활동가 나자닌 자가리-랫클리프 석방과 관련해서도 영국 정부와 협상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영국 정부와는 다양한 사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만, 자가리-랫클리프 사건은 사법부가 판단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란 혁명법원은 지난달 26일 자가리-랫클리프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자가리-랫클리프는 이란 체제 전복 모의 혐의로 5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을 마쳤지만, 이란 검찰은 '반체제 선동 혐의'로 그를 추가 기소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은 자가리-랫클리프 사건과 관련해 "그는 가혹하게 고문당하고 있다"며 이란 정부를 비판했다.

이란 외무부 "수감자 교환·동결 자금 해제합의 보도 사실 아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