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악한 맥도널드'와 함께 미국의 '문화 침략' 표현
홍콩 교과서 초안에 '총든 미키마우스' 만화 등장 논란

군복을 입고 총을 든 미키마우스와 사악한 맥도널드를 그린 만화가 홍콩 교과서 초안에 등장했다.

미국 다국적 기업의 '문화 침략'을 표현하는 내용으로, 개정된 고등학교 시사교양과목 교과서 초안에 실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0일 고등학교 시사교양과목인 '공민사회발전' 교과서 출판사 6곳 중 한곳에서 발간한 교과서 초안에 이같은 만화가 게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만화에는 군복을 입은 미키마우스와 구피가 등장하며, 전투기가 폭탄 대신 햄버거를 살포하고, 사악한 모습의 맥도널드 등 미국을 상징하는 캐릭터들이 부정적인 모습으로 묘사됐다.

SCMP는 해당 만화가 논란이 되자 출판사가 "교사용 임시 교재이며 교육자들의 검토를 거쳐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홍콩 교육부 대변인도 해당 만화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으며 이 교과서가 당국의 검토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콩은 오는 9월부터 기존 고교 토론식 교양 과목인 '통식'(通識)의 내용을 대폭 수정하고 이름도 '공민사회발전'으로 변경한다.

2009년 고교 필수과목이 된 '통식'은 사회적 이슈에 대한 학생들의 비판적 사고방식을 키우는 과목으로, 중국에는 없다.

홍콩 내 친중파 등은 이 토론식 교양 교육이 학생들에게 서구 중심 사고를 갖게 하고 반중 정서를 키웠으며, 그로 인해 2019년 반정부 시위에 학생들이 대거 참여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해 말 '통식' 개편 작업에 들어갔다.

'통식'의 영어명이 '교양 과목'을 뜻하는 '리버럴 스터디'(liberal studies)라는 점 때문에 이름도 아예 바꿨다.

앞서 케빈 융 홍콩 교육부장관은 "'리버럴'이라는 단어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지난 몇년간 지켜봤을 때 (리버럴이) 별로 좋지 않은 함의와 연계되는 경우가 많았으며 이 과목이 매우 나쁘다고 생각하는 일부 사회 계층들이 있다"고 말했다.

'리버럴'이 개별 단어로서 '자유민주주의' '자유주의'를 뜻하는 것을 문제삼은 것으로 해석된다.

개정된 '공민사회발전'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아래 홍콩', '개혁과 개방 이후 우리나라', '현대사회의 상호의존과 상호연결' 등 3가지 주제를 다룬다.

'문화 침략' 부분에서는 세계의 가치를 형성한 서구의 영향과 그로 인한 결과가 문화적 균질화 혹은 다양성인지에 대해 토론하도록 한다.

또 '시민 불복종' 부분에서는 2014년 홍콩 우산혁명 사진과 함께 시민은 자신의 행동에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10년 넘게 '통식' 과목을 가르쳐온 챈치와 교사는 SCMP에 "군복을 입고 무기를 든 캐릭터들은 다소 과장됐다"며 "우리는 세계화에 대해 가르칠 때 흑백논리로 접근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민 불복종 부분은 잘못 다루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소지가 있어 많은 교사들이 이 부분에 대한 토론을 피하거나 매우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