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인도 이어 방글라데시발 입국도 금지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거점으로 부상한 인도는 물론 이웃한 방글라데시발 입국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탈리아 보건부는 28일(현지시간) 로베르토 스페란차 장관이 방글라데시에서 오는 방문자의 입국을 막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과거 14일 사이 방글라데시에 체류했거나 해당 국가를 경유한 사람은 원칙적으로 입국할 수 없다.

이탈리아는 앞서 지난 25일부로 인도발 방문자 입국을 금지한 바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또 현재 두 나라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점을 고려해 자국 거주민 등 입국이 허용된 사람에 대해선 의무 격리 규정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인도에서는 전파력이 유달리 강한 이중·삼중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전 세계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29일 기준 인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7만9천여 명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8일 연속 30만 명대 기록이다.

일일 사망자 수도 이틀 연속 3천 명을 넘어서는 등 악화일로에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