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책 기조 발맞추나…아마존, 50만명 시급 인상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자사의 미국 내 근로자 가운데 약 50만명 이상에 대해 시간당 임금을 각각 0.5~3달러 인상하기로 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 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급 인상은 5월 중순께 이뤄지며 이에 따른 비용은 10억달러(약 1조1천77억원)이상으로 추산된다.

글로벌 인사 담당 부사장인 다시에 헨리는 이번 시급 인상은 추가 인력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CNBC는 이번 아마존의 결정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연방정부 계약직 근로자의 최저 시급을 기존 10.95달러에서 15달러로 인상하기로 지난 27일 발표한 가운데 나왔다며 아마존은 바이든 행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그동안 힘을 실어 왔다고 평가했다.

아마존은 미국 내에서 약 80만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으며 월마트에 이어 두 번째로 고용 규모가 큰 미국 민간기업이라고 CNBC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