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협정 이행 강화…기후정상회의 기대"…시진핑 참석은 언급 안 해
미중 기후변화 성명 "함께 손잡고 기후위기에 협력"(종합)

미국과 중국이 신장, 대만, 홍콩 등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치하는 가운데 18일 기후변화 대응에 협력한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중국 환구시보는 "셰전화(解振華) 특사와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15~16일 상하이에서 기후 위기 문제를 논의했으며 회담 후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공동성명에서 중미가 ▲ 기후 위기의 심각성과 시급성에 부응해 문제 해결을 위해 다른 나라와 함께 협력한다 ▲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제한한 파리협정 이행 강화를 위해 서로 손잡고 노력한다 ▲ 4월 22~23일 미국 주최 기후정상회의를 기대한다 ▲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해 탄소중립 등 다른 방법도 취한다 ▲ 영국 글래스고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오는 11월) 전후로 탄소 배출 감축 등에 관해 논의한다 ▲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한다 등 크게 6가지 항목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또 양국은 ▲ 개발도상국이 고탄소 화석에너지에서 녹색·저탄소·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도록 자금 지원 확대 ▲ 수소 불화탄소의 생산과 소비 단계적 감축 ▲ 신재생에너지 활용 강화 ▲ 녹색 저탄소 교통·에너지 절약 건물 증대 ▲ 메탄 등 비 이산화탄소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협력 등에 대해 합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와 중국 생태환경부가 공동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미중은 상호간, 또 다른 나라와 함께 시급성과 심각성을 띠는 기후 위기 대응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어 "양국은 각자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장기 전략을 강화하고, 파리협정과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포함해 다자간 협력에도 힘쓰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중국과 미국은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올해 말 기후 변화에 대한 새로운 논의(COP26) 이전에 더욱 강력한 약속(정책)이 도입돼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케리 특사는 미국이 이달 22∼23일 주최하는 기후 정상회의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중국측에 권했을 것으로 관측됐다.

케리 특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중국을 방문한 첫 미국 고위급 인사다.

중국은 공동성명에서 해당 기후정상회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으나, 시 주석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AFP 통신은 "양국이 조 바이든 대통령 주최 기후정상회의를 앞두고 협력 강화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며 "여러 다른 방면에서 양국 간 긴장 고조에도 양국이 글로벌 위기에서는 협력할 수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공동성명에서는 시 주석의 기후정상회의 참석 여부가 언급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양국이 기후 변화 이슈에서 함께 일하기로 약속했다"며 "공동성명에서는 특히 파리협정 이행을 강조했으며 향후 열릴 몇몇 국제 회담에서의 협력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세계는 2100년까지 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더 나아가 1.5도로 제한하는 내용의 파리협정을 맺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파리협정이 자국 노동자에 불리한 조약이라며 2019년 11월 탈퇴 의향서를 제출했다.

기후변화 대응을 최우선 정책 중 하나로 꼽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20일 취임과 동시에 '협정 복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