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맞는 '이스라엘 정착촌' 내 팔레스타인인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맞는 '이스라엘 정착촌' 내 팔레스타인인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빠르게 접종을 진행했던 이스라엘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율리 에델스타인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은 오는 1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에델스타인 장관은 "이제 실외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가 없어졌다"며 "다만 실내에서는 계속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적용된다"고 말했다.

앞서 전문가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대해 우려했으나, 이제는 대부분의 전문가가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은 조기에 화이자-바이오 엔테크 백신을 대규모로 확보해 빠르게 접종을 진행하면서 코로나19 확산 통제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됐다.

이스라엘 바이츠만 연구소의 컴퓨터 생물학자인 에란 시걸 박사는 '집단면역'에 도달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현재 이스라엘은 지난해 12월 19일 접종이 시작한 이후 근 4개월 만에 전체 인구의 57%에 달하는 533만 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53% 이상인 496만 명은 2차 접종까지 마쳤다.

덕분에 이스라엘은 지난 2월부터 5차례에 걸쳐 봉쇄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했으며, 감염지표도 꾸준히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접종률이 50%를 넘어서면서 뚜렷한 감염률 하락세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