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브리핑 "안보는 중요한 이슈"…일본과 첫 정상회담에 "협력 강조"

미국 백악관은 1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16일 정상회담에서 중국 및 북한 비핵화가 논의 주제로 다뤄질 것이라면서 안보는 중요한 이슈라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스가 총리를 맞이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미일 정상회담 주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일본과 개최하는 것에 대해 "우리의 중요한 관계와 우리가 함께 해야 하는 모든 협력 작업을 강조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물론 중국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 그리고 그 전선에서 우리 공동의 조율과 협력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공동의 약속과 더불어 논의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말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안보는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고 지역 안보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러한 관계에는 다양한 협력 분야가 있다고 말하고 싶다"며 이번 정상회담은 "그러한 문제들을 직접 논의할 수 있는 기회"라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그리고 나는 중국이 논의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며 이번 회담에서 대중국 문제에 관한 양국 논의가 이뤄질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16일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정상회담을 갖는다.

스가 총리는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후 직접 만나는 첫 외국 정상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