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고용확대 관측…"백신접종과 강력한 재정·통화정책 덕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1일(현지시간) 미 경제가 더 강력한 성장과 고용을 앞두고 현재 변곡점에 서 있다고 말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밤 방영되는 CBS 방송 '60분'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제가 훨씬 더 빨리 성장하기 시작하고 일자리 창출이 훨씬 더 빨리 도래하는 곳에 있는 것처럼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실제로 변곡점에 서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경제"라면서 "그것은 광범위한 백신 접종과 강력한 재정적 지원, 강력한 통화 정책 지원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파월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이 경제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우리 경제에 가장 큰 위험은 질병이 다시 퍼지는 것"이라며 "사람들이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다면 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 관리들은 미국에서 백신 접종이 확대돼 전망이 밝아지는 상황에서도 미국 경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회복됨에 따라 공격적인 통화 정책 지원이 계속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해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파월 의장은 민주당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에 연준 이사가 됐고 후임인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4년 임기인 의장 자리에 올랐다.

그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연임 가능성과 관련, 올해 68세인 파월 의장은 그동안 연임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을 피해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주 자신이 연준의 독립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파월 의장과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말했으며 향후 몇 달 안에 그의 팀은 차기 연준 의장 선택을 고려하기 시작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