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인 애도에 감사 인사…"슬픈 시기에 우리를 지탱해줄 것"
부친 떠나보낸 영국 찰스 왕세자 "마이 디어 파파…몹시 그립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는 매우 특별한 분이었다.

자신에 대한 감동적인 이야기와 반응들에 아버지도 놀랐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우리 가족은 모든 것에 깊이 감사하고 있다.

"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 찰스 왕세자가 10일(현지시간) 전날 세상과 영원히 작별한 아버지 필립공을 기리는 추모 물결에 왕실을 대표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남색 양복을 입고 검은색 넥타이를 맨 찰스 왕세자는 하이그로브 저택 앞에서 1분 30초짜리 짤막한 영상을 촬영했다.

그는 필립공을 향한 전 세계적인 애도가 "특별하게 슬픈 이 시기에 특별한 사람을 잃은 우리를 지탱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 왕세자는 "아버지가 지난 70년 동안 여왕, 가족, 국가, 그리고 영연방 전체에 아주 놀라울 만큼 헌신적인 봉사를 해왔다"며 "그는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인정을 받은 인물이었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이 상상할 수 있듯이 나의 가족과 나는 아버지를 몹시 그리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47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결혼한 필립공은 슬하에 찰스 왕세자를 포함해 자녀 4명과 윌리엄 왕자 등 손주 8명, 증손주 10명을 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