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 세율 등 조정 가능성 열어둬
공화당은 강력하게 반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중국의 추격을 언급하며 초대형 인프라투자와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의 정당성을 호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2조2500억 달러(약 2500조원) 규모 초대형 인프라 투자 입법 및 법인세율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중국이 기다려줄 것 같은가. 장담한다, 그들은 기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의 민주주의가 너무 느리고 제한되고, 분열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지금 투자하면 내일 미국에 일자리들이 있을 것"이라며 "그렇게 미국은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세계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너무 많은 것이 변하고 있고 우리는 이를 이끌어야 한다. 민주주의는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법안 규모와 인상 세율 조정 가능성을 열어놓고 이 법안을 반대하는 공화당에 협상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투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초대형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8%로 올리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법안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태동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