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부족이 사망자 증가세 부추겨…신규 확진 8만명대로 올라서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처음 4천 명을 넘으면서 4월이 가장 비극적인 달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현실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6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 집계를 기준으로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4천195명 많은 33만6천947명으로 늘었다.

하루 사망자는 지난 3일부터 전날까지 사흘 연속 1천 명대를 유지했으나 이날은 처음으로 4천 명을 넘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을 세웠다.

누적 확진자는 1천310만580명으로 전날보다 8만6천979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4만 명대, 4일 3만 명대에 이어 전날은 2만 명대로 줄며 진정세를 보이는 듯했으나 이날 다시 8만 명을 넘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1천155만8천여 명은 회복됐으나 120만여 명은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상당수가 중증 환자여서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비극의 4월' 현실화하나…코로나 하루 사망 첫 4천명대

상파울루주 정부 산하 부탄탕 연구소의 지마스 코바스 소장은 전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 전파가 매우 빠르게 이뤄지면서 4월이 브라질에 비극적인 달이 될 수 있다"면서 하루 사망자가 5천 명 수준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른 보건 전문가들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달에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으나 이달에는 사망자가 더 많을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유력 매체들이 참여하는 언론 컨소시엄의 집계를 기준으로 지난달 사망자는 6만6천868명으로 종전 월간 최다인 지난해 7월의 3만2천912명보다 배 이상 많았다.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브라질에서 이달에만 사망자가 10만 명 안팎에 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전국적으로 나타나는 중환자실 병상 부족이 사망자 증가세를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상파울루주에서는 지난달 초부터 지금까지 중환자실 입원을 기다리다 사망한 코로나19 환자가 55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우데자네이루주에선 올해 들어 300여 명의 환자가 중환자실 입원 차례를 기다리다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했다.

브라질 '비극의 4월' 현실화하나…코로나 하루 사망 첫 4천명대

언론 컨소시엄이 집계하는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이날 2천775명이었다.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지난 1일 3천119명으로 최고치를 찍은 뒤 전날(2천698명)까지 나흘 연속 감소세를 계속했으나 이날은 소폭 늘었다.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이날까지 76일째 1천 명을 넘었으며 지난달 27일부터는 2천500명을 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