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장을 방문하며 다시 한번 신뢰를 보냈다.

존슨 총리는 6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원료 공장에서 혈전 관련 우려에 관한 질문을 받고는 이 백신을 계속 접종하라는 답을 내놨다고 BBC가 보도했다.

AZ 백신공장 방문한 존슨 총리 "계속 접종이 보건당국 권고"

존슨 총리는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의견을 따르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MHRA가 독립기관인 이유"라며 "그들의 조언은 계속 접종을 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영국에서도 혈전 관련 우려가 커지고 있다.

MHRA는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1천800만여명 중에 혈전 발생 사례가 30건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 중 7명이 사망했다고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또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날 현지 매체인 채널4뉴스는 고위급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혈전 우려를 이유로 30세 밑으로는 다른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에 관한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나딤 자하위 백신담당 정무차관도 6일 BBC 인터뷰에서 이 보도를 부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자기 차례가 되면 백신을 맞으라고 권했다.

또 유럽의약품청(EMA) 고위 인사는 이날 이탈리아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혈전 발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내놨다.

한편 영국은 조만간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자하위 차관은 모더나 백신 접종을 이달 셋째주 무렵부터 시작하며 5월엔 물량이 더 많이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모더나가 들어오면 영국에 백신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에 더해 3개로 늘어난다.

이에 더해 프랑스 발네바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는 소식에 영국 정부는 반색했다.

존슨 총리는 발네바 백신이 보건당국의 승인을 얻는다면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매우 중요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텔레그래프지가 전했다.

프랑스의 발네바 백신은 스코틀랜드에서 제조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