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요양시설·의료기관 등 집단 감염 급증 영향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80%가 작년 11월 본격화한 제3차 유행(제3파) 이후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작년 2월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등 입국 단계에서 확인된 감염자를 제외한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올 3월 말까지 총 9천173명이고, 이 중 80.7%인 7천404명이 작년 11월 이후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은 작년 3∼5월에 1차 유행기(제1파)를 거친 뒤 8월을 전후해 2차 유행기를 맞았다.

이어 9~10월의 확산 둔화기를 보낸 뒤 11월 들어 일간 확진자가 다시 1천 명대로 급증하면서 3차 유행기에 진입했다.

일본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8천 명에 육박할 정도로 3차 유행이 절정이던 올 1월 8일을 기해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 감염 억제 대책을 담은 긴급사태를 수도권 지역 등에 발효했다.

하루 확진자가 1천 명 안팎으로 줄면서 2개월 반 만인 지난달 22일을 기해 긴급사태가 모두 해제됐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제4파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일본 코로나 사망자 80%, 작년 11월 이후 숨져

3차 유행기 사망자의 4분의 3가량은 도쿄,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아이치, 오사카, 효고, 홋카이도 등 8개 광역지역에서 나왔다.

또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96%를 차지했고, 특히 80대 이상 고령자가 67%로 파악됐다.

3차 유행기의 사망자 급증은 노인 요양 시설과 의료기관에서 감염이 확산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혔다.

후생노동성 자료에 따르면 올 3월 말까지 2명 이상의 집단 감염 사례는 노인시설에서 1천176건, 의료기관에서 992건 확인됐다.

이는 3차 유행 시작 전인 작년 10월 말까지의 누계치와 비교하면 노인시설은 5배, 의료기관은 3배로 급증한 것이다.

반면에 음식점의 집단 감염 사례는 1천64건으로 2배로 증가한 수준이었다.

이와 관련, 아사히신문은 전문가 말을 인용해 음식점에 초점을 맞춘 감염 확산 억제 대책의 한계를 드러낸 것으로 분석했다.

일본 코로나 사망자 80%, 작년 11월 이후 숨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