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얀 CEO "시민에 전력 공급할 의무"
인권단체 "살인자들 돕는 행위" 맹비난
프랑스 토탈, 미얀마서 사업 계속…"군부에 돈댄다" 비판 쇄도

프랑스의 거대 에너지 기업 토탈이 미얀마에서의 가스 생산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더타임스, AFP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트리크 푸얀 토탈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프랑스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쉬'와의 인터뷰에서 시민 유혈진압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에서의 사업 중단 여부와 관련, "어떤 기업이 수백만명에게 전기 공급을 끊는 결정을 할 수 있겠느냐"며 사업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푸얀 CEO는 미얀마 군부의 시민 억압 조치에 "분노한다"면서도 미얀마에서의 가스 생산을 중단하면 가뜩이나 고통받고 있는 미얀마인들에게 더 큰 해를 끼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탈은 미국 기업 셰브런, 미얀마 국영 석유·가스 회사인 MOGE와 합작으로 미얀마에서 천연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토탈이 생산하는 가스가 미얀마와 태국 북부의 전력 공급을 책임지고 있는 만큼 사업을 계속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게 푸얀 CEO의 주장이다.

하지만 활동가들은 토탈이 미얀마에서 가스 사업을 계속하면서 미얀마 정부에 세금을 납부, 결국 쿠데타를 일으키고 시민들을 유혈 진압한 군부에 "돈을 대는 결탁 행위"를 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토탈의 회계 자료에 따르면 이 회사는 2019년에 미얀마 당국에 2억3천만 달러(약 2천593억원), 지난해 1억7천600만 달러(약 1천984억원)를 세금 형태로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얀 CEO는 미얀마 군사 쿠데타가 발발한 이후로는 미얀마 내 금융 시스템 작동 중단으로 세금을 납부하지 않았다면서 향후 미얀마 당국에 내게 될 세금과 동일한 액수를 인권단체에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미얀마에 정의를'(Justice For Myanmar)이라는 단체는 트위터에 "토탈의 제안에 소름이 돋는다"며 "살인자들에게 돈을 댄다는 사실을 포장하려 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푸얀 CEO의 이날 인터뷰는 최근 외국 기업들이 잇따라 미얀마에서의 사업 중단, 철수 방침을 발표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얀마 현지에 45개 공급 협력사를 둔 거대 의류 브랜드 H&M은 최근 미얀마에서 신규 물량 주문을 중단했고, 일본계 맥주 회사 기린도 시민단체 항의가 빗발치자 군부와 연계된 현지 기업과의 협력을 철회하기로 했다.

호주 에너지 기업 우드사이드도 미얀마 인근 해역에서 진행하던 원유 탐사 작업에 동원된 직원들을 철수시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