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위 인니 대통령이 먼저 제안…말레이·브루나이 등 동의

올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인 브루나이는 미얀마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정상회담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세안 의장국 브루나이 "미얀마 사태 논의할 정상회담 준비"

브루나이는 5일 말레이시아와 공동 성명을 통해 "양국 정상은 아세안 정상들이 미얀마 사태 논의를 위해 정상회담을 하는 데 대해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무히딘 야신 말레이시아 총리가 브루나이를 방문, 하사날 볼키아 국왕과 만난 뒤 이러한 성명이 나왔다.

두 정상은 미얀마의 사망자가 늘어나는 점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모든 당사자가 더 이상의 폭력을 자제하고 최대한의 자제력과 유연성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브루나이와 말레이시아 정상은 자카르타의 아세안 사무국에서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도록 자국 장관들과 고위 관리들에게 필요한 준비를 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상회담 개최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주아세안 한국 대표부는 "미얀마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아세안 정상회담과 관련해 여러 가지 움직임이 이뤄지고 있고, 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연합뉴스 특파원에게 전했다.

아세안 의장국 브루나이 "미얀마 사태 논의할 정상회담 준비"

올해 2월 1일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치러진 총선에 부정이 있었다며 쿠데타를 일으켰고,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에게 실탄을 발포하고 폭력을 행사해 어린이 47명을 포함해 시민 564명이 숨지고 2천600여명이 구금됐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아세안 차원의 해결을 적극적으로 요구했고,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이 함께 힘을 싣고 있다.

반면, 나머지 아세안 회원국들은 '내정 간섭 불가' 원칙 등을 이유로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요청으로 지난달 2일 아세안 10개국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같은달 19일 정상회담을 열어 미얀마 사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인도네시아는 군사독재로부터 민주화를 이뤄냈다는 자부심이 강하며, 아세안 6억여명 인구 가운데 2억7천만명을 차지하는 국가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길 자처한다.

아세안 의장국 브루나이 "미얀마 사태 논의할 정상회담 준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