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중한 사회·경제 위기에도 무력 분쟁 멈추지 않아" 비판도

팬데믹 속 두번째 부활절…교황 "빈국에도 백신을" 연대 호소

프란치스코 교황이 주님 부활 대축일(부활절)인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빈국에 대한 배려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교황은 이날 전 세계에 발표한 부활절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라틴어로 '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 메시지를 통해 1년여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맹위를 떨치는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이같이 호소했다.

교황은 특히 전 세계적인 관심사인 백신 이슈를 언급하며 "국제사회가 책임의식을 갖고 공급 지연 문제를 극복하는 한편 빈국들도 충분한 백신을 받을 수 있도록 헌신해달라"고 당부했다.

모든 이가 필요한 보호를 받아야 하고 그럴 권리가 있다며 백신의 공평한 배분을 재차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바이러스 사태로 사회·경제적 위기가 심화하는 가운데 무력 분쟁이 멈추지 않고 오히려 군사력이 강화되는 현실에 "부끄러운 일"이라며 준엄하게 비판했다.

교황은 바이러스·내전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곳곳의 약자 및 소외계층에 지지와 격려의 메시지도 전했다.

시리아·예멘·리비아 등의 국민들을 향해선 살상무기의 굉음이 멈추고 평화가 찾아오기를 기원했고,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고자 거리로 나선 미얀마 젊은이들에게는 깊은 연대감을 표했다.

통상 교황은 성탄절과 부활절 두 차례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2층 중앙 발코니에서 광장에 운집한 10만여 신자들을 향해 '우르비 에트 오르비' 메시지를 발표한다.

하지만 바이러스 사태로 올해 부활절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성베드로대성당 내에서 200명 안팎의 신자와 사제들만 지켜보는 가운데 이를 진행했다.

평소 같으면 수많은 인파로 가득 찼을 성베드로 광장도 이동을 통제하는 경찰 차량만 눈에 띌 뿐 인적이 거의 없는 황량한 모습이었다.

이탈리아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고자 부활절이 낀 3∼5일 사흘간 전국에 외출 제한, 식당 등 비필수 업소 폐쇄 등의 봉쇄령을 내린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