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위원회가 백인이 아닌 아이들의 성적이 좋다며 제도적 인종·민족차별이 없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가 각계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인종차별 없다" 영국 정부위원회 자화자찬 보고서에 거센 역풍

31일(현지시간) BBC, 가디언, 더 타임스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영국 정부의 인종과 민족 차별 위원회는 영국에는 고의로 소수 인종과 민족을 차별하는 시스템이 더는 없다는 내용의 250여쪽 분량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교육. 고용, 사법체계. 건강 측면에서 현황을 분석한 뒤 영국이 백인이 주류인 나라들의 모델 국가가 될만하다고까지 자평했다.

보고서는 여러 민족의 아이들이 백인 아이들보다 훨씬 성적이 좋거나 적어도 비슷하다면서 차이를 설명하는 요인에서 인종과 민족의 비중이 작아졌다고 주장했다.

또, 이는 더 평등하고 다양한 직장 문화로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보고서가 제시한 20여개 권고 중에는 학교에서 노예거래에 관해 '새로운 이야기'를 가르쳐야 한다면서 아프리카인들이 어떻게 아프리카 영국인으로 바뀌었는지에 초점을 맞추라는 항목도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해 흑인 인권운동 캠페인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이후 위원회를 만들고 보고서 작성을 지시했다.

존슨 총리는 중요한 보고서라며 치켜세웠지만 정치권, 학계, 노동계 등과 사회 각계각층에서는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다.

노동당 마샤 드 코르도바 의원은 노예제도를 미화하는 내용이 어떻게 발간될 수 있었는지 즉시 설명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흑인인 노동당 데이비드 래미 의원은 "영국 흑인들은 가스라이팅(심리적지배) 당하고 있다"며 "구조적 인종차별이 존재하는지를 두고 끝없이 토론하는 데 지쳤다"고 말했다.

GMB 노조 관계자는 수백만 흑인과 소수인종 노동자들이 제도적 차별을 겪고 있다면서 "임금을 덜 받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에 위험한 일을 많이 했고 코로나19로 더 많이 죽었으며 검문 수색도 더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버밍엄 시티 대학 커힌더 앤드루스 교수는 제도적 인종차별이 존재하는지를 두고 논의가 이뤄졌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면서 "어떻게 해결할지를 물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