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SCMP "중국 강경태도, 추가회담 추진 의사 없음 시사"
중국 관영언론 "좋은 출발…시기적절·유익·솔직한 회담"
"미중정상 대면 가능성 낮아져"…'소통 시작' 긍정 평가도(종합)

미국과 중국이 알래스카 고위급 회담에서 강하게 충돌하면서 양국 정상 간 대면 회담 가능성이 낮아졌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알래스카 충돌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대면 회담을 할 가능성은 낮아졌다"고 보도했다.

중국 측이 회담에서 보인 강경한 태도는 미국과의 추가적인 고위급 회담을 밀어붙이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며, 미중 양측 모두 알래스카 회담에 대해 분석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SCMP는 또 "알래스카 회담과 관련한 한 소식통은 '시 주석은 미국을 방문할 어떠한 계획도 없으며, 현재 자국 내 문제를 처리하는 데 매우 바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베이징대 국제관계대학원의 자칭궈(賈慶國) 교수는 SCMP에 "현재로서는 중국과 미국 간 신뢰가 별로 없다"며 "다만 양국이 기후변화 문제에서 협력하기로 한 것은 양국 지도자 모두 그 문제에 매우 관심이 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 정상 간 대면 회담은 거의 불가능하지만, 그 보다 깊이는 떨어져도 편리한 화상 회담은 가능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 정부에 자문하는 스인훙(時殷弘) 인민대 교수는 "미국은 홍콩, 대만, 신장 문제에서 중국이 양보를 해야만 추가 대화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그러나 중국은 국가 핵심 이익과 관련한 해당 이슈에서 양보는 없다고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스 교수는 캐나다인 2명이 중국에 간첩 혐의로 구금 중인 사건도 이번 회담에서 미국이 제기한 민감한 의제였으나, 중국 측은 이 역시도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해당 캐나다인 2명은 캐나다가 2018년 12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을 체포한 지 9일 뒤 중국 당국에 체포됐다.

스 교수는 "문제는 중국, 미국, 캐나다 어느 쪽도 캐나다인 2명과 멍 부회장 사건과 관련해 협상할 뜻이 전혀 없다는 것"이라며 "이는 중국과 미국이 계속해서 핵심 이슈에서 대립할 것임을 예고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언론들은 이번 회담이 미중관계 해결에 실마리를 제공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공동 성명이나 합의문조차 내지 못하고 빈손으로 끝났음에도 소통이라는 측면에서 좋은 출발을 했고, 기후변화와 포스트 코로나19 문제 등 특정 이슈에 대해 협력할 계기가 마련됐다는 주장이다.

관영 신화통신은 양국이 여러 가지 문제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지만, 시기적절하고 유익하며 솔직한 회담이었다고 보도했다.

추이톈카이(崔天凱) 미국 주재 중국대사는 트위터에서 "미국과 중국은 여러 분야에서 이견이 있지만, 이러한 차이는 앞으로 있을 교류와 소통을 정당화할 것"이라며 "양국은 인류의 이익을 위해 기후변화 같은 까다로운 문제에 협력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댜오다밍(刀大明) 인민대학 교수도 "신뢰 회복과 협력 재개가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양국은 수개월 안에 높은 수준의 의사소통을 하고 특정 문제에 대해 단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번 회담을 분석하며 '중국이 100년 전 중국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라거나 '미국과 공개적으로 맞대결한 역사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글로벌타임스는 양국의 인적교류와 신뢰 회복은 미국의 향후 조치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뤼샹(呂祥)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상호존중과 신뢰를 훼손한 악행을 바로 잡는다면 중국 정부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며 "이러한 문제들에 대한 장관급 회담이 자주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