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변이가 성장·회복에 최대 위험" 경고
캐나다, 기준금리 0.25%로 동결…"경제 회복 때까지 지속"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은 1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0.25%로 유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캐나다은행은 이날 정례 금리정책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제 부양 대책을 지속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고 캐나다 통신 등이 전했다.

캐나다은행은 성명에서 경제가 회복하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유지할 때까지 기준금리를 조정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성명은 올해 1분기 성장이 당초 예상보다 긍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소비자와 기업이 경제 봉쇄와 규제에 적응하면서 경제 복원력이 작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상 밖으로 활발한 주택시장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의 주요 원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성명은 그러나 코로나19 추이의 불확실성이 장기 전망에 부정적이라고 경고하고 지난해 큰 타격을 입은 노동시장의 회복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다고 예시했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변이 코로나19가 경제 회복에 최대 위험 요소라며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성장의 발목을 잡고 회복의 걸림돌을 누적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캐나다은행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해 3월 세 차례나 금리 인하를 단행하는 파격적 조치로 기준 금리를 0.25%까지 내린 이후 이를 1년 가까이 유지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