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탄압으로 의료·은행에 '본보기'…"3일 참사 노스오깔라빠서 400여명 체포"
"군부, 이미지 세탁 로비스트에 23억원 지급"…안보리 결의안, 중·러 등 반대로 무산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양곤서 대규모 체포(종합)

미얀마 군사정권이 10일 반(反)쿠데타 시민 저항에서 중심 역할을 해온 시민불복종 운동(CDM)에 대한 본격적인 탄압을 시작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쿠데타를 규탄하고 추가 조처를 한다는 성명을 채택하지 못하면서 미얀마 군부는 더 강경해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현지 언론 및 외신에 따르면 군경은 이날 오전 양곤 외곽 마흘라곤의 철도 노동자 거주지를 급습했다.

이곳에는 철도 노동자 1천 명 안팎이 거주하며 파업을 계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의 동맥인 철도 부문은 의료, 은행 부문과 함께 CDM의 핵심으로, 쿠데타 직후부터 파업을 지속하면서 군정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준 것으로 여겨졌다.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양곤서 대규모 체포(종합)

군경은 또 지난 3일 10명 안팎의 총격 사망자가 발생한 양곤 노스오깔라빠에서도 쿠데타 규탄 시위대를 대상으로 폭력 진압에 나섰다.

로이터 통신은 철도 노동자 집단 주거지와 노스오깔라빠에서 1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목격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미얀마 주재 한국대사관은 교민들에게 전파한 긴급 안전공지문을 통해 "군경이 차량 70여대를 동원해 노스오깔라빠 통행을 차단하고, 400여명의 시민들을 체포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주미얀마 미국 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성명을 내고 "노스오깔라빠에서 무고한 시민과 학생들이 포위돼 체포되고 있다는 보도를 보고 있다"면서 군경은 해당 지역에서 철수하고, 구금한 시위대와 시민들을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미얀마 주재 프랑스 대사가 이날 학생 및 시민들이 체포·구금된 양곤의 인세인 교도소를 방문, 현지 활동가들과 만났다는 소식도 SNS에 올라왔다.

지난달 1일 쿠데타 이후 미얀마 주재 외교단이 우려 성명 등을 발표한 적은 있었지만, 대사가 직접 현장을 찾은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쿠데타 이후 전날 현재까지 60명 이상이 군경의 총격 등으로 숨지고, 1천900명 이상이 체포됐다.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양곤서 대규모 체포(종합)

2021.3.10' />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도 승려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규모 시위가 이어졌고, 인근 밍잔에서는 군경이 쏜 고무탄에 한 명은 머리, 다른 한 명은 발을 맞아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부는 또 전날 쿠데타 상황을 지속해서 보도해 온 미얀마 나우 등 언론 매체 5곳에 대한 허가를 취소한 데 이어, 이날엔 두 언론사 사무실에 쳐들어가 컴퓨터와 보도 장비 등을 가져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국경없는기자회는 성명을 내고 미얀마 군부의 언론탄압을 비판하고, 언론사 침탈은 충격적인 협박 행위라고 규정했다.

군경의 유혈 진압이 계속되는 가운데서도 유엔은 미얀마 군부에 확실한 경고음을 발신하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9일(현지시간) 미얀마 쿠데타를 비판하고 군사정부를 상대로 추가 조치를 위협하는 내용의 성명 문안에 합의하는 데 실패했다.

현 의장국인 영국이 제안한 성명의 최종 문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 인도, 베트남이 쿠데타 언급과 추가 조치 위협에 대한 내용을 놓고 삭제를 요구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미얀마 군부 시민불복종 운동 탄압 본격화…양곤서 대규모 체포(종합)

2021.3.10' />

이런 가운데 라쿠텐 그룹이 인수해 운영하는 통화·메시지앱 '바이버'(Viber)는 미얀마 내에서 광고를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 조치는 미얀마인들이 폭넓게 사용하는 통화·메시지앱 바이버에 미얀마 군부가 관련된 통신업체의 광고가 최근에도 버젓이 실렸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뒤 이뤄진 것이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미얀마 쿠데타에 대한 군부 입장을 설명하는 대가로 고용한 로비스트 및 그 회사에 200만 달러(약 23억원)를 지급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미 법무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스라엘계 캐나다인인 아리 벤메나시는 지난주 통신과 전화통화에서 군부가 중국과 거리를 두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싶어한다고 주장하는 등 군부 이미지 개선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