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업체를 돕기 위한 호주 정부의 고용지원금(JobKeeper) 제도가 이달 말 끝나면 신규 실업자가 최대 25만 명까지 발생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호주 전문가 "코로나 고용지원 끝나면 신규 실업자 25만 명"


5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이날 호주 멜버른 대학의 노동경제학자 제프 볼랜드 교수는 대표적인 코로나 실업 대책인 900억 호주달러(약 7조 9천억 원) 규모의 고용지원금 제도가 28일 종료되면 실업자가 12만 5천 명에서 25만 명까지 발생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호주 정부는 작년 3월부터 코로나 대유행으로 타격을 입은 사업체를 대상으로 직원 1인당 2주에 1천500 달러(약 130만 원)까지 급여를 지원하고 있다.

볼랜드 교수는 "지원금이 중단되면 사업체 수천 개가 일자리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이익이 되지 않는 상황을 맞이할 것"이라면서 대량 신규 실업을 예고했다.

그는 매출 감소와 함께 고용지원금이 아니라면 폐업했을 사업체 등을 연구 분석에 고려했다고 밝혔다.

호주 구조조정·파산·회생 협회(ARITA)의 존 윈터 대표는 "(작년 동안) 소사업체 파산 신청이 거의 없었다"면서 "고용지원금으로 버티고 있는 업체들이 정리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최근 호주 연방 재무부는 고용지원금 제도가 종료되면 일자리 10만 개가 불안하지만, 전반적인 실업률 상황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