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이달 일본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4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이 오는 15일부터 방일하는 방향으로 미일 양국 정부가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두 장관이 방일하면 올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일본을 찾는 첫 번째 미국 각료가 된다.

"미 국무·국방장관, 15~17일 방일 후 한국 방문 검토"[교도통신]

두 장관은 오는 17일까지 일본에 머물면서 외교·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하는 미·일 안보협의위원회(2+2)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과 개별 회담을 열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만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일본의 외교·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하는 '투 플러스 투' 회의는 2019년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것이 마지막이었다.

두 장관은 방일 후에 한국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 국무·국방장관, 15~17일 방일 후 한국 방문 검토"[교도통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