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076명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된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5개 지역에 대해서는 조기 해제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3개 지역과 기후현, 아이치현에 내려진 긴급사태를 이달 말에 해제할 방침이다.

10개 광역단체에 내려진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시한은 다음 달 7일까지다. 일본의 긴급사태는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일본 정부는 26일 감염증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의 조언을 받은 뒤, 같은 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5개 지역의 긴급사태 조기 해제를 결정할 예정이다.

후쿠오카현도 5개 지역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크게 개선됐다. 병상 사용률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당장 조기 해제 대상에 포함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도쿄도와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 등 수도권 4개 지역은 긴급사태 발령 시한인 다음 달 7일에 해제될 곳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7일 의료진을 시작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특히 일본 정부는 올해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기 위해 신속한 전국민 백신 접종에 총력을 쏟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8시 30분 기준으로 현재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1076명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