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에 주의표시…"조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 취할 것"
유럽 출판사, 램지어 재일교포 논문 조사 착수…"심각한 사안"

재일교포 차별을 정당화하는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출간한 유럽의 유명 출판사가 뒤늦게 사태 파악에 나섰다.

독일 출판사 스프링거는 2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유럽 학술지 '유럽법경제학저널'에 실린 '사회 자본과 기회주의적 리더십의 문제 : 일본 내 한국인들의 사례'에 "논문 내용에 대해 문제가 제기됐다"며 독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편집자 명의로 된 경고문에서 출판사 측은 현재 논문 내용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관련자들의 해명을 청취하고 조사가 끝나면 적절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출판사 조사 결과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될 경우에는 논문 취소 조치까지도 고려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램지어 교수는 이 논문에서 일제시대에 일본으로 건너간 조선인들을 읽지도 못하고, 덧셈과 뺄셈도 못 하는 하등 노동자로 묘사했다.

유럽 출판사, 램지어 재일교포 논문 조사 착수…"심각한 사안"

또한 조선인이 불결하고 과음, 싸움, 소음 등의 문제를 일으켜 일본인 집주인들과 갈등을 빚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발표한 간토대지진 관련 논문 중 1920년대 조선인의 범죄율이 높다는 자의적인 통계를 반복해 인용한 뒤 한국인 전체를 범죄 집단화하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1945년 일본 패망 이후 공산주의 세력이 재일교포 사회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스스로 일본인들의 적대감을 불러일으켰다는 식으로 차별의 책임을 재일교포에 돌렸다.

유럽 출판사, 램지어 재일교포 논문 조사 착수…"심각한 사안"

이 논문이 실린 유럽법경제학저널은 지난 18일 출판됐다.

이후 이진희 이스턴일리노이주립대 사학과 교수 등 전 세계의 학자들이 출판사 측에 램지어 교수 논문이 역사를 왜곡했을 뿐 아니라 인종차별적인 시각을 지니고 있다며 시정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출판사 측은 이 교수에게 이메일을 통해 출판사가 후속 조처를 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출판사는 "이 문제를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출판윤리위원회(COPE)의 지침에 따라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출판사 측에 램지어 교수 논문의 문제를 제기한 이 교수는 "논거의 오용이나 왜곡, 인종차별이나 반인류적 범죄의 정당화는 비윤리적 출판행동에 해당한다"면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들은 모든 사항에 저촉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램지어 교수의 역사 관련 논문은 역사주제 학술 논문으로 낙제점"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