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대변인 "한국은 역내 린치핀…동맹에 대한 약속 진지하게 받아들여"
미 국방부 "한미연합훈련, 한국과 협력확신…준비태세 유지해야"

미국 정부가 오는 3월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한미연합훈련을 북한과 협의한다고 했는데 이에 대한 견해를 밝혀달라'는 취지의 질문에 "나는 문 대통령의 그런 언급을 들어본 바 없어서 구체적으로 코멘트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커비 대변인은 "내가 덧붙이고자 하는 유일한 것은 우리는 한국과 안보동맹이고, 한국은 역내 '린치핀'(linchpin·핵심축)이라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 동맹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미연합사령관인) 로버트 에이브럼스 장군이 여러 번 말했듯이, 우리는 한반도에서 상당한 수준의 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스틴 국방장관은 에이브럼스 장군이 가능한 최고 수준으로 준비태세를 확실히 유지하기 위해 한국과 협력하는 모든 올바른 일을 하고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통해서도 볼 수 있었듯이 준비태세와 훈련을 유지하는 많은 방안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물론 대유행 탓에 (훈련) 조정이 이뤄진 바 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에이브럼스 장군이 그런 책임을 이해하고 있고, 준비태세가 유지되고 훈련이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 한국에 있는 그의 카운터파트와 발맞춰 협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또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하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 간에는 한미 합동 군사훈련에 대해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 논의하게끔 합의돼있다"며 "필요하면 남북군사위원회를 통해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언급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