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가 추진하는 총기 규제 완화에 대한 경고음이 잇따르고 있다.

전직 법무장관이 총기 규제 완화의 위험성을 들어 연방대법원에 제동을 걸어줄 것을 촉구하는가 하면 여론조사에서도 반대 의견이 압도적 다수로 나타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하울 중기만 전 법무장관은 전날 연방대법원에 보낸 서한을 통해 총기 규제 완화는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 될 수 있다며 대법관들이 이를 제지하는 데 나서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총기 규제를 완화해 일반인의 총기 소유가 늘어나면 미국에서 발생한 의회 난입 사건과 같은 일이 2022년 대선을 전후해 벌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브라질 총기 규제완화에 경고음…여론조사서도 68%가 반대

정치권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2022년 대선에서 패배하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처럼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정국을 극도의 혼란 양상으로 몰아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지방선거가 사실상 현 정권의 패배로 끝나자 투·개표 방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현재 시행되는 전자투표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2022년 대선을 전후해 미국보다 더 심각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말도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일반인의 총기 소유가 늘어나면서 폭력 사건 사망자가 줄고 있다며 규제를 더 완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소형 총기의 관세 면제 조치를 발표했다가 대법원의 결정으로 시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브라질 총기 규제완화에 경고음…여론조사서도 68%가 반대

그럼에도 소형 총기 수입은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 들어 빠르게 늘었다.

브라질 경제부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해 소형 총기 수입량은 10만5천900정으로 2019년의 5만4천600정보다 94% 증가했다.

총기 소유 규제 완화 분위기 속에 일반인의 총기 등록도 급증했다.

지난해 연방경찰에 새로 등록된 총기는 17만9천771정으로 2019년의 9만4천64정보다 91% 늘었다.

연방경찰의 공식 조사가 시작된 2009년 이래 12년 만에 가장 많다.

보우소나루 정부 출범 이후 2년간(2019∼2020년) 신규 등록된 총기는 27만3천835정으로 2017∼2018년의 9만6천512정과 비교하면 183% 늘었다.

여론조사에서도 총기 규제 완화에 거부감을 나타낸 답변이 많았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이날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68.2%가 총기 소유 규제 완화에 반대했다.

74.2%는 총기를 소유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