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개 성ㆍ시ㆍ자치구 대다수, 경제성장률 목표치 6% 이상 설정

중국 최대 연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개막을 2주가량 앞두고 중국의 31개 성ㆍ시ㆍ자치구 대다수가 올해 경제가 지난해보다 6%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중국의 지방정부가 올해 경제 회복을 확신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中 지방정부, 양회 앞두고 성장률 목표치 제시…"경제회복 확신"

22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31개 성ㆍ시ㆍ자치구 가운데 20개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지난해 경제성장률 대비 6.5% 이상으로 설정했다.

특히 후베이(湖北)성과 하이난(海南)성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경제성장률 대비 10% 늘어날 것이라는 목표를 세웠으며, 시짱(西藏·티베트) 자치구는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10%로 제시했다.

31개 성ㆍ시ㆍ자치구의 연간 경제성장률 목표치 발표는 양회 개막을 앞둔 전주곡의 의미가 있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올해에는 다음 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회의가 막을 올리며, 전날인 4일에는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연례회의가 시작된다.

중국 각 지방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중국 경제성장의 동력원인 상하이(上海)ㆍ베이징(北京)시, 광둥(廣東)ㆍ저장(浙江)성은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각각 6∼6.5%로 설정했다.

중국의 '러스트벨트'로 꼽히는 헤이룽장(黑龍江)ㆍ지린(吉林)성과 채무에 시달리는 톈진(天津)시는 5% 수준을 경제성장률 목표치로 제시했으며, 신장(新疆) 자치구도 5.5%를 경제성장률 목표치로 잡았다.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코로나19 사태로 2.3%에 그쳤다.

이는 1976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중국의 경제가 반등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중국 경제가 지난해보다 7.9%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싱크탱크인 광둥 체제 개혁연구회의 펑펑(彭鵬) 부회장은 중앙 정부의 국내 공급과 수요 확대 정책이 올해 경제성장의 동력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공급망과 기술 혁신 분야에서 중국의 공격적인 정책이 대규모 투자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