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4주 후에 입원 위험이 90% 안팎 낮아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코틀랜드서 AZ·화이자 접종 4주 후 입원 위험 최대 94% ↓"

에든버러대 연구 결과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4주 후에 입원 위험이 각각 85%와 94% 하락했다고 BBC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80세 이상은 81% 감소했다.

이번 연구는 12월 8일부터 2월 15일 사이에 스코틀랜드에서 백신을 맞은 114만명을 대상으로 한다.

화이자 백신은 3주 후에 2차 접종을 한 경우도 포함됐다.

인구 당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두고 백신을 맞은 집단과 미접종 집단을 비교했다.

대표 연구자인 아지즈 셰이크 교수는 아직 초기 자료이지만 두가지 백신 모두 아주 잘 들었다며 "미래를 낙관할만한 이유가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백신 접종 후 전염성 여부나 시간이 지나며 면역 효과가 하락하는지 등은 검토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