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무더기로 나와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훈센 총리는 20일 TV 특별방송을 통해 "어젯밤부터 오늘 오전 10시까지 프놈펜시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코로나19 확진자 32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일간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매체가 전했다.

훈센 총리는 이에 따라 긴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확진자들의 거주지와 다녀간 식당, 나이트클럽 등 오락시설을 봉쇄하도록 지시한 뒤 해당 지역 주민이나 접촉자들에게 자가격리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캄보디아서 코로나19 집단감염…"격리시설 이탈 중국인 등"

또 다른 지방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국에 지시했다.

이번 확진자 대다수는 중국인이고, 이 가운데 2명은 며칠 전 프놈펜 시내 한 호텔에서 격리하던 중 경비원에게 뇌물을 주고 무단 이탈한 중국인 4명의 일부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캄보디아에서는 지난해 12월 초순 이후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당국의 공식 발표 내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