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S마킷 "생산 차질 연내 회복…연간 생산량은 유지"
"코로나 여파로 반도체 부족…자동차 생산 1분기 100만대 지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줄어들면서 전세계 자동차 생산이 거의 100만대 지체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장정보 업체 IHS마킷은 16일(현지시간) 낸 자료에서 공장 가동 중단 등으로 2020년 말부터 자동차 부문 반도체 공급망에서 차질이 빚어졌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자동차 생산이 100만대 가까이 미뤄질 가능성이 있으며, 다만 연내 업계가 회복될 것으로 IHS는 예상했다.

올해 연간 생산도 8천460만대로 유지될 것으로 IHS는 덧붙였다.

앞서 IHS는 이달 3일 내놓은 분석에서 67만2천대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었다.

이날 전망치는 당시보다 여파를 크게 잡은 것이다.

IHS는 "1분기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반도체가 들어가는 시스템 공급에서 차질을 겪고 있다"면서 주문부터 공급까지 보통 12~16주가 걸리는데, 현재는 최소 26주가 걸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